광고
광고
광고
광고
종합뉴스 > 서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뉴스
서울
강남구, 배달업체와 복지사각지대 찾기 나서
기사입력: 2019/01/17 [10:4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강남구 바로고 MOU 체결 모습
[http://www.hwnews.kr]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구현 중인 강남구가 지난 16일 배달전문업체 ㈜바로고와 업무협약을 맺고 관내 위기가구와 1인가구 고독사 예방 등 복지취약계층을 지원하는 ‘강남 좋은 이웃’ 역할에 나섰다.

이번 협약은 가정을 방문하는 배달업체의 특성을 활용해 위기가구 발견 시 즉시 신고하고 복지정보를 안내하는 안전망 구축을 위해 체결됐다. 배달서비스 주수요층은 1인 및 맞벌이 가구로 통계청에 따르면 2000년 222만이었던 1인가구는 2017년 562만으로 17년 만에 약 2.5배 증가했다.

논현동에 위치한 ㈜바로고는 이륜차 물류배송업체로 주요 외식프랜차이즈업체와 계약을 맺고 있다. 배달종사원들은 상시신고 시스템 ‘카카오톡플러스 강남 좋은 이웃’을 친구로 추가해 취약 독거노인 등 위기가구 발견 시 즉시 신고하고, 구는 위기가구에 맞춤형 복지 지원을 안내·제공한다.

한편 ㈜바로고는 이번 협약과 연계해 대청·강남·수서·수서명화 등 강남구 4개 종합·노인종합사회복지관에 식품지원을 약속했으며, 16일에는 관내 국가 유공자 1인가구와 한아름복지회에 쌀 960kg을 기부하기도 했다.

마재현 복지자원팀장은 “민·관 업무협약을 확대해 복지기준선을 마련하고, ‘최적 복지’를 실현해 모두가 행복한 도시 강남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주영 시민기자 김주영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http://www.hw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썸네일 이미지
이전 1/47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