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종합뉴스 > 인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뉴스
인천
동구, 성냥테마 마을박물관 명칭을 공모한다
오는 18일부터 2월 11일까지 창의적인 명칭 공모
기사입력: 2019/01/17 [13:1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옛 성냥 사진
[http://www.hwnews.kr] 인천 동구가 오는 2월 개관을 앞둔 성냥테마 마을박물관의 공식 명칭을 공모한다고 17일 밝혔다.

구는 배다리 테마거리 조성과 연계한 지역의 고유문화 콘텐츠를 살리고자 옛 조선인촌 성냥공장이 있던 금곡로 19에 성냥을 테마로 한 마을박물관을 조성 중에 있다.

이에 구에서는 배다리 지역과 성냥공장의 문화·특성을 반영한 특색 있는 박물관 명칭을 선정하고자 관내 주민들을 대상으로 공모에 나섰다.

공모 명에는‘성냥’과‘마을박물관’단어가 모두 들어가야 하며, 누구나 부르기 쉽고 친근감 있는 명칭이면 된다.

접수기간은 오는 18일부터 2월 11일까지로, 이메일과 수도국산 달동네박물관으로 우편이나 방문 접수가 가능하며, 오는 2월 12일 최우수 1편, 우수 2편을 선정해 구 홈페이지에 게시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100여년의 역사와 문화를 고스란히 간직한 살아있는 박물관인 배다리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이번 성냥테마 박물관의 개관으로 더욱더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명칭 공모에 많은 주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한편, 성냥테마 마을박물관은 오는 2월말 개관을 목표로 전시관과 다목적실로 구성된 지상2층, 213.31㎡ 규모로 건립 중에 있으며, 개관 후‘신 도깨비불 인천 성냥공장’을 주제로 인천 성냥공장의 역사와 성냥으로 인한 사람들의 생활변화상 등을 주제로 전시할 계획이다.
노인화 시민기자 노인화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http://www.hw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전 1/45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