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종합뉴스 > 서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뉴스
서울
서울에너지드림센터, 국내 제로에너지건축물 중 가장 높은 등급 인증
기사입력: 2019/01/18 [10:1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서울에너지드림센터 전경
[http://www.hwnews.kr] 서울시의 대표적인 제로에너지 공공건축물인 서울에너지드림센터가 본인증 건물 중에서는 최초로 3등급을 획득했다.

정부에서는 2017년부터 제로에너지건축물 인증제를 시행해 건축물의 에너지자립률에 따라 최저 5등급부터 최고 1등급까지 등급을 부여하며, 건축 단계에 따라 예비인증과 본인증으로 구분해 인증하고 있다.

에너지자립률이란 건축물 에너지 소비량 대비 신재생 에너지 생산량을 백분율로 나타낸 것으로 서울에너지드림센터의 에너지자립율은 3등급에 해당하는 60.37%로 평가됐다.

앞서 본인증을 획득한 ‘판교 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 등 세 건축물은 모두 5등급을 받은 반면, 서울에너지드림센터는 본인증 건물 최초로 3등급을 획득함으로써, 국내 대표 제로에너지건물로서의 위상을 더욱 굳건히 다지게 됐다.

서울에너지드림센터는 2012년 9월에 준공된 서울시 소유의 국내 최초 제로에너지 공공건축물로,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는 건축·설비 기술이 적용되어 에너지 사용량이 낮고, 2.16kW급 태양광 발전시설 등을 통해 필요한 에너지를 자체 생산하는 에너지 자립형 건물이다.

서울에너지드림센터는 고단열·고기밀 외피, 고효율 삼중창호, 자동 외부 베네시안 블라인드, 중정과 경사벽을 이용한 자연채광의 활용 등 패시브 건축 기술이 적용되었으며, 증발냉각방식의 열회수환기시스템, 자기부상형 무급유 터보냉동기, 바닥복사 냉난방 시스템, 자동조명제어시스템 등 액티브 시스템이 적용됐다.

한편, 272.16kW급 태양광 발전시설과 112kW급 지열히트펌프 등 신재생에너지 생산 설비를 갖춰 자체적으로 에너지를 생산·소비할 수 있는 건물이다.

서울에너지드림센터는 제로에너지건축물 인증제가 시행된 2017년 이전에 준공되어 의무 인증 대상은 아니지만, 제로에너지 건축·설비 기술의 보급 및 확대와 인증제도에 대한 시민홍보를 위해 자발적으로 인증을 추진했다.

제로에너지건축물 인증은 신축 또는 증축건물을 중심으로 하며, 인증에 따른 인센티브도 용적율, 건축물 높이 완화 등으로 기존 건물인 서울에너지드림센터에 적용되는 사항은 아니다.

연간 10만명 이상의 다양한 연령·국적의 방문객이 찾는 에너지·환경 교육시설이자 랜드마크로서 서울에너지드림센터가 갖는 교육적 역할과 상징성을 고려해 자발적으로 인증을 추진했다.

한편, 그 동안 국내 대표적인 에너지·기후변화 전시·교육·연구 기관으로 자리매김 해 온 서울에너지드림센터는 이번 제로에너지건축물 본인증 획득을 기념해 제로에너지 건축 설비기술 홍보 및 교육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확대·운영할 계획이다.

이상훈 서울시 환경정책과장은 “서울에너지드림센터의 제로에너지건축물 본인증 획득은 기존 건축물로는 최초의 사례”라며 “에너지 소비의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건물 부문에서 온실가스를 감축하기 위해, 서울시는 신축 공공건축물은 물론 기존 건축물의 제로에너지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김주영 시민기자 김주영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http://www.hw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전 1/48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