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복지뉴스 > 복지소식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복지뉴스
복지소식
용인시수지장애인복지관, 얼굴 없는 천사 훈훈한 선행 뒤늦게 화제
익명의 후원자 후원금 420만원 전달 저소득 장애인 긴급지원비로 활용 예정
기사입력: 2019/03/08 [03:4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지난달 말 한 40대 여성이 익명으로 용인시수지장애인복지관(관장 한근식) 3층 사무실에 420만원을 기부한 ‘얼굴없는 선행’이 뒤늦게 알려져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     © 보건복지신문

 

  6일 용인시수지장애인복지관에 따르면 이 후원자는 검정색 상의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수지장애인복지관을 찾아왔다. 이름도 거주지도 밝히지 않고 선행을 베푼 이 후원자는 “우리 지역에 살고 있는 장애인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는 말을 전하며 420만원을 전달하고 그 자리를 떠났다.

 

  익명의 후원자로부터 받은 후원금 420만원은 수지구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저소득 장애인 가정 중심으로 위기 상황발생 시 사용하는 긴급지원비로 활용할 계획이다.

 

  한근식 관장은 “얼굴없는 천사의 선행이 중증장애와 경제적 어려움으로 이중고를 겪고 있는 우리 지역의 장애인 이웃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익명의 후원자에게 감사와 존경을 표한다”고 말했다.

 

 복지관관계자도 “우리 지역의 장애인 이웃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익명의 후원자의 후원 취지에 맞게 장애인들에게 잘 전달하겠다”고 밝혔다./시민기자 노인화.

보건복지신문 gkr123456@naver.com 보건복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http://www.hw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전 1/47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