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생활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생활
문화
일제강점기, 아름다운 시절을 보낸 예술인들. 비틀기를 통해 비춰진 우스꽝스러운 그들의 민낯!
<만주전선>, <모든 군인은 불쌍하다>에 이은 박근형의 폭소와 풍자
기사입력: 2019/09/25 [12: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인천문화예술회관이 자체기획 브랜드 공연 스테이지149 연극선집프로그램의 일환으로 극단 골목길의 연극 <해방의 서울>1011일부터 12일까지 양일간 인천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선보인다. 올해 상반기, 인천을 대표하는 극단 십년후의 연극 <신포동 장미마을>에 이어 소개하는 두 번째 작품이다.

 

  © 김학승

 

  해방 직전, 경성의 영화촬영지를 중심으로 벌어지는 예술인들의 소동을 그린 <해방의 서울><만주전선>, <모든 군인은 불쌍하다> 등 식민시대의 암울한 근대사 속에서 다양한 계층들의 삶을 그려온 박근형이 쓰고 연출한 화제의 연극이다. 식민 시절의 종착으로 내닫는 19458, 아무것도 모른 채 식민의 달콤함에 빠진 영화판 사람들의 이야기를 특유의 해학으로 풀어낸다.

 

  © 김학승

 

  맛도 모르는 음료를 비싼 돈을 주고 마시며 상류층 행세를 하는 조선의 예술가들, 부와 명예를 쫒아 모던보이가 되려하는 젊은이들, 권번에 문하생으로 팔려온 어린 소녀들까지 피지배자로 한 세대를 훌쩍 넘겨 살아온 극 안의 사람들은 이제 식민지인으로서의 삶이 더 익숙해진 것처럼 보인다. 이처럼 <해방의 서울>은 화려하고 풍요로운 친일의 삶을 동경하는 예술가들의 민낯을 그리며, 여전히 청산하지 못한 역사적 과제와 광복 후 74년 동안 반성과 정죄 없이 해방을 맞은 우리의 예술이 과연 식민으로부터 독립되었는지 되묻는다.

 

  © 김학승

 

  예술이라는 프리즘을 통해 들여다 본 친일의 말갛고 우아하게 분칠된 얼굴, 누군가에겐 아름다운 시절로 기억되는 그 시절 예술가들의 모습을 통해 친일이란 무엇인가를 함께 고민해보고자 한다.

 

  인천문화예술회관이 2014년부터 선보이고 있는 스테이지149 연극선집은 이 시대 새로운 지평을 제시하는 트렌디한 연극 작품을 선보이는 브랜드 공연으로 작품성과 예술성을 추구하는 관객들의 문화적 갈증을 해소하고 있다.

 

  © 김학승

 

  이번 공연은 한국문예회관연합회에서 주관하는 문예회관과 함께 떠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의 일환으로 사업비의 일부를 문예진흥기금으로 지원받아 전석 2만 원이라는 합리적인 관람료로 책정됐다. 이 사업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주관하여 전국의 문화예술회관에서 지역주민을 위한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다. 이를 통해 국민 모두가 예술이 주는 기쁨과 문화를 통한 행복을 누릴 수 있도록 하고자한다. 문의)032-420-2735/시민기자 노인화.

김학승 김학승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http://www.hw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전 1/44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