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종합뉴스 > 인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뉴스
인천
인천항 새 국제여객부두 기존 국제여객터미널의 이원화 크루즈선 전용부두 확보 인천항의 운영 효율성증대
기사입력: 2020/06/13 [04: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인천과 중국을 오가는 한중카페리의 새 둥지가 될 인천항 신 국제여객터미널이 오는 15일 문을 연다. 인천항 신 국제여객터미널은 지상 5층, 전체 면적은 6만7천여㎡로, 축구장 9개를 합친 것보다 넓다. 현재 운영 중인 인천항 제1국제여객터미널(2만5천87㎡)과 제2국제여객터미널(1만1천256㎡)을 합친 면적의 1.8배에 달한다.

 

  © 보건복지신문


  지상 5층 규모의 신 국제여객터미널과 부두는 정부가 1천400억 원, 인천항만공사에서 5천305억 원 등 총 6천705억 원을 투입해 만들었다.

 

  © 보건복지신문

 

  신 국제여객터미널 2층에 들어서니 넓은 입국장과 승객 대합실이 다가섰다. 제2국제여객터미널은 대합실이 좁아 카페리 출발 1~2시간 전부터 승객들이 줄을 서서 기다려야 했으나, 신 국제여객터미널에서는 이러한 장면이 사라질 전망이다.

 

  인천항만공사는 신 국제여객터미널 4층에 출국장을 별도로 만들어 출국과 입국 동선을 분리했다. 터미널 이용객들에게 넓고 쾌적한 공간을 제공하는 것에 초점을 맞춰 건립했다.

 

  © 보건복지신문


  신 국제여객터미널 앞 부두는 3만t급 카페리 6척과 5만t급 카페리 1척이 동시에 정박할 수 있는 시설을 갖췄다. 인천과 중국을 오가는 10개 항로 한중카페리 선박들이 이곳에 접안할 예정이다.

 

  © 보건복지신문


  인천항만 공사 이 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코로나19로 여객이 없는 상태에서 신 국제여객터미널의 문을 열게 됐지만, 컨테이너 화물 처리 등 터미널 운영이 정상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시민기자 노 인화.

 

보건복지신문 보건복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http://www.hw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전 1/32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