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생활 >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생활
스포츠
FC남동, 이천시민축구단 3-1로 누르고 4연승 축포
기사입력: 2020/06/15 [02:3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인천 남동구민축구단(FC남동)이 오성진의 멀티골과 스페인 용병 조엘의 데뷔골로 4연승 축포를 터트렸다.

 

  © 보건복지신문


  FC남동은 13일 오후 남동근린공원 운동장에서 무관중으로 열린 '2020 K4리그' 4라운드 경기에서 이천시민축구단을 3-1로 누르고 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FC남동의 첫 골은 3경기 연속 '골 침묵'을 지켜 오던 오성진의 발끝에서 나왔다. 오성진은 전반 17분 왼쪽 페널티에리어로 돌파하던 문준호의 패스를 왼편에서 빠르게 받아 차 이천의 골망을 흔들었다.

 

  © 보건복지신문


 경기 초반부터 측면을 돌파하며 이천을 강하게 압박하던 FC남동은 전반 21분 조엘이 추가 골을 터뜨리며 2-0으로 달아났다. K4리그 처녀 출전에 데뷔골을 터트린 조엘은 오른편 골에리어 모서리에서 반대편으로 찔러 준 볼을 그대로 골대 안으로 밀어 넣었다.

 

  © 보건복지신문


  FC남동은 전반 36분 이천 허준호에게 빈 공간을 허용 실점을 하면서 후반 초반 공격의 실마리를 잡지 못했다. 
하지만 FC남동은 후반 11분 오성진은 고민혁이 페널티에리어 정면을 파고들며 패스한 볼을 왼발로 감아 차 점수차를 3-1로 벌여 놓았다.

 

  FC남동은 후반 43분 김도엽이 페널티에리어 내에서 파울을 범해 이천에 페널티킥을 내줬지만 골키퍼 송영민의 선방으로 추가 실점 없이 승리를 지켜냈다.  FC남동은 이날 고양시민축구단을 7-0으로 이긴 포천시민축구단에 골 득실에서 뒤져 리그 2위를 기록했다.

 

  © 보건복지신문


  한편, FC남동은 오는 20일 오후 남동근린공원 운동장에서 골 득실차로 선두 경쟁을 벌이고 있는 포천시민축구단과 양보 할 수 없는 자존심 대결을 펼친다./시민기자 노인화.

보건복지신문 보건복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http://www.hw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전 1/32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