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종합뉴스 > 인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뉴스
인천
옹진군, 주꾸미 산란·서식장 조성
지속가능한 주꾸미 자원의 공급 거점 구축 및 어업인 소득 증대 기여
기사입력: 2020/06/24 [20:4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옹진군(군수 장정민)은 연안 주꾸미 자원의 회복·증강과 어업인 소득 증대에 기여하고자 자월면 연안해역에 주꾸미 산란·서식장을 조성하고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주꾸미 자원의 공급거점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 보건복지신문


  주꾸미 산란·서식장 조성은 오는 7월부터 내년 3월까지 적지조사를 통해 사업지를 최종 결정하고 주꾸미 금어기(5. 11 ~ 8. 31) 기간 중
피뿔고둥 패각을 활용하여 조성할 예정이며, 사업 효과 증대를 위해 산란·서식장 조성 이후 주꾸미 종자 방류를 실시한다.

 

  아울러, 지역어업인들을 산란·서식장 조성과 유지·보수 및 종자 방류 등 사업에 직접 참여하게 해 자원조성 및 어족자원 보호의식을 고취시킬 계획이다.

 

  © 보건복지신문


  주꾸미는 팔완목 문어과의 연체동물로 서해와 남해의 얕은 연안에 서식한다. 피로회복에 좋은 타우린과 DHA 등의 불포화지방산을 다량
함유하고 있는 봄철 제철음식으로 미식가들의 입맛을 돋울 뿐만 아니라 어업인들의 중요한 소득원으로 자리 잡고 있는 수산자원이다.

 

  © 보건복지신문


  옹진군 관계자는 “산란·서식장을 조성하면 주꾸미가 30% 이상 인입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주꾸미 자원량 증가에 따른 어업인 소득이 향상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시민기자 노인화.

 

보건복지신문 보건복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http://www.hw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전 1/32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