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생활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생활
문화
도자회화 오만철 작가, 1330℃ 불세례 이겨낸 조선 달항아리 향유하는 개인전 개최
기사입력: 2020/08/05 [04:5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흙으로 빚은 도판에 한국적 이미지를 넣는 방법으로 새로운 도자회화 장르를 실현 중인 오만철 작가는 “흙⋅불⋅ 혼이 빚어낸 소나무와 달항아리를 향유하다.”라는 주제로 오는 2020년 8월 7일(목) ~ 8월 15일(토)까지 서울 한전아트센터 제1전시실에서 개인전을 진행한다. 백자도판에 그림을 그린 뒤 다시 고온의 가마에서 구워내는 독특한 방식의 표현기법을 선보이고 있어 관람객들에게 특별한 감동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보건복지신문

 

  ‘반추(反芻)시리즈’를 오래전부터 작업해온 오만철 작가의 달항아리는 매끈하고 반듯한 우윳빛 외형이 아닌 상처투성이의 투박한 달항아리에 저부조를 하여 세월이 만들어낸 빙열들을 상감기법으로 처리하고 뒤범벅된 상흔들을 도판위에 화선지삼아 그림을 올렸다. 1330℃ 특고온의 가마 속 불을 견뎌낸 달항아리 작품은 도공과 화공으로서 꾸준하게 1인 2역을 도맡아 왔던 오만철 작가의 열정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 보건복지신문

 

  이번에 전시될 작품들은 그동안의 반추(反芻)-달항아리시리즈와 세한삼우(歲寒三友)-송(松)의 연작들로 소나무의 특징을 살려 서리가 내려도 늘 푸르름을 간직해온 변하지 않는 절개의 상징을 예술로 표현하였다.

 

  © 보건복지신문


  강직하게 살고자하는 조선 선비정신의 정서, 절개, 지조가 물씬 풍기는 우리 민족의 소나무를 화선지위에 수묵화처럼 발묵, 파묵, 번짐, 스며듬이 고온의 불을 견디고 온전하게 도자회화로 표현되어 있다.

 

  © 보건복지신문


  오만철 작가는 "달항아리처럼 조선인의 가식 없는 절제미와 소나무처럼 옹골찬 지조와 절개정서를 닮고 싶고, 우리 전통 미술의 아름다움을 대중들과 함께 느끼고 감상하며 선조들의 우수한 예술성을 알리고 싶다."고 말했다.

 

  © 보건복지신문


  흙의 물성을 불과 함께 융합해 도자회화의 세계로 펼쳐 보이는 것이 예술철학의 근원으로 작가는 예술창작관을 규정하고 있으며, 작가는 세종대학교 겸임교수 및 홍익대 출강으로 도자회와의 저변 확대에 노력하고 있다./시민기자 노인화.

보건복지신문 보건복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http://www.hw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전 1/32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