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종합뉴스 > 서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뉴스
서울
이성만 의원 “국가산단 안전사고 74%가 화재사고·산업재해”
기사입력: 2020/10/07 [04:3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최근 5년간 안전사고 발생 건수 164건, 인명피해 사망 89명, 부상 147명

- 사고유형 중 화재와 산업재해가 압도적 … 한편, 안전사고 전담인력은 지역당 1명꼴

- 이성만 의원 “안전진단기관과의 긴밀한 협력 통해 최대한 안전한 일터 만들어야”

 

  제조업계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국가산업단지에서 최근 5년간 안전사고가 끊임없이 발생해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 이성만 의원(더불어민주당·부평갑)  © 보건복지신문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성만 의원(더불어민주당·부평갑)이 한국산업단지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공단 측이 파악하고 있는 최근 5년간 국가산업단지 내 안전사고 발생 건수는 164건이며, 이로 인한 인명피해는 사망 89명, 부상 147명이다.

 

  산업단지관리공단은 안전사고 전수 데이터가 아닌 피해확산 방지 목적에 한하여 안전사고를 집계했으며, 구체적인 기준은 △사망사고 △재산피해 1억 이상 사고 △유해화학물질누출사고 △언론중대보도라고 밝혔다.

 

  안전사고 중 가장 피해가 많은 것으로 확인된 유형은 화재(71건, 43.3%)와 산업재해(51건, 31.1%)이다. 또, 최근 5년간 안전사고에 따른 재산피해 585억 원 중 약 96%는 화재(563억 원)에 의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한 번의 화재 사고가 입주기업에 치명적이라는 것을 보여준다.

 

  산업재해로 인한 피해도 작지 않다. 여타 유형의 안전사고는 매년 조금씩 감소하는 반면, 산업재해 발생 건수와 인명피해 규모는 줄지 않고 꾸준히 집계되기 때문이다. 특히 전체 사망자 89명 중 52명(58.4%) 산업재해로 인해 사망한 것으로 밝혀지면서, 현장 노동자가 여전히 안전 사각지대에 놓여있다는 지적을 피할 수가 없게 됐다.

 

  안전사고 발생 건수 상위 7곳 국가산업단지는 울산(36건), 여수(21건), 구미(17건), 남동(16건), 반월(14건), 시화(11건), 대불(7건)이다.

 

  이성만 의원은 “안전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울산과 여수 두 곳 모두 석유화학업체 등이 밀집한 만큼 사고 발생 시 상당한 피해로 번질 위험이 크다”고 지적했다.

 

  한편 안전사고 피해규모에 비해 전국 국가산업단지를 대상으로 안전관리를 담당하는 전담인력은 30명, 겸직인력은 18명에 불과하다는 점도 드러났다. 이마저도 전국 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와 본사 인력을 제외하면 산단 지역본부별 평균인력 현황은 각각 전담인력 1명, 겸직인력 1.4명 뿐이다.

 

  산업단지관리공단은 중소기업이 밀집한 시화국가산업단지와 여수석유화학산업단지의 안전강화를 위해 전담인력을 추가 배치했다고 밝혔으나, 각각 1명 증원한 것에 그쳤다.

 

  이성만 의원은 “국가산업단지에 입주한 제조업체들이 안전하게 기업활동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는 것 역시 한국산업단지공단의 역할”이라며 “상시 관리가 가능하도록 전문기관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갖추고 필요한 인력도 보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시민기자 노인화.

 

보건복지신문 보건복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http://www.hw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전 1/32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