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칼럼/기획특집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칼럼/기획특집
칼럼
유엔의 날(UN day)을 맞아 국제연합에 감사해야
기사입력: 2020/10/08 [05: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UN1950년 북한의 침략으로 동족상잔의 6.25동란 참전 한국을 도왔다.

- 국제연합일 맞아 희생자와 부상자에 대한 고마움과 감사한 마음 국기 달고 기억해야,

 

  전쟁 후 폐허가 된 대한민국 물자지원과 전후복구지원 유엔(국제연합)이 지원했다. 대한민국과 국민들은 자유를 찾기 위해 희생한 유엔과 참전용사들의 고귀한 희생에 감사하고 1024일 유엔의 날(UN day)을 맞아 그날을 기억해야 할 것이라고 본다. 유엔의 날 또는 국제연합일(國際聯合日, United Nations Day)19451024일에 유엔이 창설된 것을 기념하여 제정한 날이다.

 

  © 보건복지신문


  유엔
(국제연합)은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국제 평화를 유지하고 각 나라 사이의 우호를 다지며 정치적·경제적·사회적·문화적·인도적 문제에 대해 서로 협력하기 위해 창설된 기구이다. 19456월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연합국 회의에서 옛 국제 연맹의 정신을 계승하는 헌장이 조인되고 같은 해 1024일에 유엔이 창설되었다. 유엔은 총회·안전보장이사회·경제사회이사회·신탁통치이사회·국제사법재판소·사무국 등 6개의 산하 기구를 두고 있으며 국제노동기구(ILO)·세계보건기구(WHO)·국제부흥개발은행(IBRD)·국제통화기금(IMF)·국제원자력기구(IAEA) 16개의 전문 기구가 있다. 본부는 미국 뉴욕에 있으며 북한은 1991918일 제46차 유엔 총회에서 동시 가입하였다.

 

  대한민국에서는 1973330일에 제정된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에서 유엔의 날을 기념일로 정하고 한국 전쟁에 유엔군이 참전한 것에 대한 기념행사를 갖는다. 1975년까지는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에 의거하여 공휴일로도 지정되었으나 1976년에 동 규정의 개정으로 공휴일의 지위는 상실하였지만 우리는 유엔의 날을 기억하고 기념해야 한다고 본다. 우리민족은 은혜를 잊지 못하는 정이 많은 민족이다.

 

  우리나라는 1950625일 미명(未明). 철저히 준비되고 훈련된 병력과 구소련(러시아) 지원을 받아 북한 괴뢰군은 38선 전역에 걸친 불법남침으로 평화로웠던 대한민국을 전란의 도가니로 몰아넣어 부산까지 후퇴하여 국가의 운명이 바람 앞에 등불이 되었을 때 국제연합의 결의 따란 유엔군이 참전하게 되었기 때문에 오늘날 자유대한민국이 건설되고 발전된 전기가 되었다고 본다. 북한의 불의의 침략기습으로 말미암아 우리는 혼란과 절망의 구렁이에서 속수무책으로 있었을 때 미국을 비롯한 오스트레일리아, 벨기에, 영국, 캐나다, 콜롬비아, 덴마크, 에티오피아, 프랑스, 그리스, 인디아, 이태리, 룩셈부르크, 네덜란드, 뉴질랜드, 노르웨이, 필리핀, 스웨덴, 태국, 터키, 남아프리카 연방 등 자유우방은 유엔의 기치아래 우리와 더불어 세계평화의 유지와 자유를 수호한다는 숭고한 국제연합의 이념 하에서 용약 한국전선에 참전하여 공산침략을 격퇴한바 있다.

 

  31개월간 계속 되었던 이 전쟁에서 우리의 젊은이들과 참전국 용사들은 인종과 국가를 초월하여 자유와 평화를 위한 성스러운 피와 땀을 이 땅에 바쳤다. 또한 사상초유였던 유엔의 군사행동은 유엔의 권위와 평화에의 신념을 과시하였을 뿐 아니라 자유우방의 굳은 단결심을 더한층 증명한 것이었다. 이제 한국전선에서 총포소리가 사라진 지 어언 10여 년이 흘렀으나 아직도 공산세력은 세계 각처에서 호시탐탐 부단히 자유진영을 유린하려 하고 있으며 우리도 아직 국민의 숙원인 국토 통일을 이룩하지 못하고 있다. 6.25전쟁 69년 전 우리강토에서 있었던 평화를 위한 세계의 결의를 새로이 하여 한국의 통일은 물론 내일의 세계평화를 이룩하기를 기원하면서, 또한 한국동란 참전 우방의 우의(友誼)에 보답하며, 유엔의 권능을 영원히 빛내기 위하여 우리는 유엔의 날 또는 국제연합일(國際聯合日) 반드시 기억하고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고국에 돌아가지 못한 전장에서 사망한 유엔군 병사들이 부산 참전용사묘지에 잠들어 있다.

 

  우리나라도 경제가 발전하고 국제연합의 활동으로 세계 분쟁이 발생한 국가에 자유를 위해 국군이 파병되어 활동하고 있다. 대한민국 국군이 현재 지구촌 곳곳에서 군사외교관으로 국위선양하고 있는 국군 장병들의 평화유지 활약을 하고 있다. 1970년대 베트남 전쟁참전을 비롯하여 1993년 소말리아에 한국군 최초 공병부대인 상록수부대의 평화유지활동(PKO)을 한바 있고 또한 현재 해외파병 중인 청해부대, 아크부대, 동명부대, 아프가니스탄에 파병된 오쉬노부대 특전사 한빛부대에 이르기까지 국군의 평화유지 활동이 계속되며 여러 국가에 파견되어 활약하고 있다. 대한민국은 해외파병 통해 자유와 평화를 위해 기여하고 있으며 우방이자 동맹국인 미국과 함께 해외파병을 통하여 의미와 가치는 물론 군대파견활동으로 대한민국의 국위선양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본다. 도움을 받고 지원을 받던 나라에서 도움을 주는 나라로 발전하는 대한민국의 위상에 국제연합인 유엔에서 빛나고 주목받고 있다고 본다. 1024일 유엔의 날(UN day)을 맞아 다시한번 기억하고 감사하게 되기를 바라고 비록 국경일인 공휴일은 아니지만 국기를 게양하여 감사함을 표했으면 하는 바램이다. / 정병기<칼럼니스트>

 

 

보건복지신문 보건복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http://www.hw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전 1/32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