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칼럼/기획특집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칼럼/기획특집
칼럼
제75주년 경찰(警察)의 날을 맞아 경찰(警察)에 바란다.
경찰(警察)은 사건수사를 통하여 국민 앞에 환골탈태(換骨奪胎) 거듭나는 계기돼야,
기사입력: 2020/10/21 [03:4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경찰(警察)은 경찰(警察)의 입장이 아닌“국민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바라보며 함께 하는 국민경찰(警察)” 돼야,

- 지금까지 경찰(警察)에 밑거름이 된 값진 희생이 헛되거나 잊어지거나 잃어버린 빛바랜 희생이 되지 않게 해야,

 

▲ 정병기 <경찰상이 국가유공자>.  © 보건복지신문


  경찰은 국민의 경찰로 정치권에 너무 좌.우로 치우치지 말고 공정하고 공평한 잣대로 수사하고 처리해야 하며 헌법상 보장된 국민의 자유를 너무 억압하지 말아야 한다고 본다. 그리고 경찰(警察) 내부의 자질부족이나 부적절한 경찰은 조직발전과 올바른 생활치안을 위해 언제나 발본색원 퇴출해야 한다. 그리고 경찰 근무 중 중상이나 부상을 입은 경찰국가유공자분들에 대한 예우와 보살핌도 실천해야 한다고 본다. 한번 경찰은 영원한 경찰은 "말이나 구호"가 아닌 실천하는 현실이 되고 단합과 단결이 우선되어야 할 것이다. 경찰(警察)의 발전을 위해 변화와 쇄신을 통하여 자구적인 노력을 멈추지 말아야 할 것이다. 항상 국민들은 멀리 없어도 정권을 심판하고 평가하는데 경찰(警察)을 바라보며 판단하고 있다는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다.

  

  경찰(警察)의 수사권독립과 관련하여 국민의 기대에 부응해야 하며 경찰은 경찰스스로 거듭나기 어렵다는 국민들 생각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변화를 추구해 나가야 할 것이다. 말은 국민의 경찰 민생치안의 보루라고 툭하면 제복도 바꾸고 직제도 변경하고 하지만 그때마다 신임경찰청정의 입맛에 수시로 변하는 것을 보면 원칙도 기본도 무시한 채 상식이 통하지 않는 경찰행정을 하기 때문에 낭비하는 예산도 적지 않다. 그래도 누구하나 책임을 지는 것은 없는 실정이다. 치안관서나 일선지구대 파출소를 보드라도 지역주민이나 국민을 위한 시설이나 공간은 허용하지 않는 현실이다. 그렇다면 국민과 간격을 두고 있는 구태와 관행이 여전한데도 말이나 구호는 요란하다. 경찰의 날을 맞아 국민 곁으로 한발 더 바싹 다가가는 자세와 노력이 필요하다고 본다. 아직도 경찰이 국민을 향해 나아갈 길이 멀다고 보며 변화를 통하여 국민 앞에 환골탈태(換骨奪胎) 거듭나야 할 것이다.

  

  경찰(警察)은 이제 지난 과거를 돌이켜 보고 반성 각성하지 않는다면 더 이상 국민의 경찰을 스스로 자처한다고 해도 국민들은 인정하지 않을 것이다. 이제는 약삭빠르고 머리 좋은 경찰관보다 직업을 천직으로 삼고 국민을 위해 우직스럽고 묵묵히 봉사하며 민생치안의 보루가 되기를 노력해야 할 때가 아닌가 싶다. 경찰의 발전을 위해 충고를 받아들이지 못하고 빨끈하며 즉각 반응하는 경찰은 진정한 국민의 경찰로 환골탈태(換骨奪胎)거듭나기 어렵다고 보며 뼈를 깎는 노력이 있어야 할 것이다. 경찰도 스스로 자정능력을 갖추고 부적절하고 자질 능력부족이나 부패 비리 전력자나 위험한 인사에 대해서는 언제나 퇴출 할 수 있는 길을 열어 국민의 심기를 불편하게 하는 일이 없어야 할 것이다. 경찰의 인사제도도 객관성과 공정성을 담보해야 하며 상식이 통하는 인사가 바로 만사라고 본다.

  

  경찰(警察)직업은 이제 젊은이들이 하고 싶은 선망의 대상으로 떠오른 직업으로 각광받고 있는 현실이다. 경찰은 이제 장년이 된 만큼 우리사회의 원칙과 기본을 중시하는 사회의 첨병이 돼야 하고 상식이 통하는 사회로 갈수 있게 길잡이 역할을 해야 할 때가 되었다고 본다. 이제 경찰은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국민보다 낮은 민생경찰로 거듭나야 할 때이며, 아직도 경찰은 국민위에 군림하지 않는지 철저한 성찰은 물론 자기반성과 자성이 필요하며 국민을 상대로 언제나 공정한 수사가 될 수 있게 최선을 다해 수사나 생활치안에 따른 사회적 잡음을 없애 나가야 할 것이다. 선배들의 숭고하고 값진 희생이 밑거름이 되어 진정한 민중의 지팡이로 민생치안의 보루가 되어야 바람직하며 국민이 편안한 민생생활치안 피부로 느낄 수 있게 유지 되어야 바람직하며 경찰입장이 아닌 국민에 입장에서 도움이 되는 진정한 지팡이 역할 되어야 할 것이다. 글/정병기 <경찰상이 국가유공자>.

 

 

보건복지신문 보건복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http://www.hw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전 1/32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