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종합뉴스 > 인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뉴스
인천
인천복지재단, 시민들에게 안전한 시설을
유도 등은 의무로 둬야 하는 사항은 아니지만 주 출입구가 좁으니 입구 쪽으로 등을 설치하면 어떨까요?
기사입력: 2020/11/07 [03:3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지난 5일 오전 인천복지재단과 인천시 남동구 A지역아동센터를 찾은 이동재 플러스전기㈜ 이사는 복도를 따라 시설 안쪽으로 들어가면서 불이 났을 때 대피로 확보 여부를 꼼꼼하게 확인했다. 입구에 비치한 소화기를 들어 사용기한을 살피는가 하면 부엌, 아이들 쉼터 등 곳곳에 설치한 스프링클러와 화재경보기, 가스 누출 경보 감지기 등 소방 안전시설을 하나하나 살폈다.

 

  © 보건복지신문


  전기설비 안전점검은 한동명 전무이사와 조철수 부장이 맡았다. 시설 곳곳을 돌며 누전 테스트를 하는가 하면 피복이 벗겨진 전선을 확인하고 감전을 막는 콘센트 접지 장치 여부를 일일이 들여다봤다.

 

  30~40분간 시설점검을 진행하고 급하게 고쳐야 할 전기 장치, 안전 장비 설치 등 확인한 내용을 시설에 전달해 혹시 생길지 모를 위험에 대비할 수 있도록 했다.

 

  주은혜 A지역아동센터 센터장은 “매년 소방안전점검을 진행하기는 하지만 이렇게 구체적으로 우리에게 필요한 안전시설이 무엇인지 설명을 들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며 “전기, 소방, 가스 등 안전 점검을 하려해도 분야별 업체를 달리해 비용을 치러야 하기에 부담이 컸다. 이번 안전점검 덕분에 아이들이 안전한 시설에서 생활할 수 있어 마음이 놓인다”고 말했다.

 

  이번 점검은 인천복지재단이 플러스전기㈜와 손잡고 시범으로 20인 이하, 1000㎡ 이하 소규모 민간 사회복지 기관을 대상으로 진행한 소방안전점검이다. 지난달 말 지역아동센터 중 참여 기관을 모집해 센터 15곳을 선정했다. 이달 말까지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내년에는 전체 사회복지 기관으로 확대한다.

 

재단은 이 밖에도 비용이나 인력 부족으로 노무, 회계와 같은 실무를 점검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소규모 민간기관을 대상으로 다양한 사업을 진행한다.

 

  © 보건복지신문


  민간시설 지원사업은 서비스의 경쟁력을 높이고 일하는 이들의 역량을 키워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먼저 올해 말까지 노인요양원, 재가복지시설, 어린이집, 주·야간보호시설 등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컨설팅’을 한다.

 

  근로계약과 운영규정 등 세부적인 노무 상담을 비롯해 회계교육·관리를 진행하고 조직관리, 홍보마케팅 등도 함께한다. 이어 요양기관에서 일하는 돌봄 종사자, 관리자에게 올해 말까지 3회에 걸쳐 감염병 대처 방식과 위험관리, 기본 직무 교육을 한다.

 

  또 사회서비스 품질을 높이고 복지사각지대를 줄여나가는데 필요한 지역사회 협력 네트워크 구축에 나선다.

 

  유해숙 인천복지재단 대표이사는 “소규모 민간 사회복지 기관은 시민들이 동네 안에서 가깝게 찾아 이용할 수 있는 시설인 만큼 소방안전점검은 물론이고 노무, 회계, 조직운영 등 효율적인 실무 운영 지원이 절실하다”며 “시민들이 나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인천복지재단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시민기자 노인화.

 

보건복지신문 보건복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http://www.hw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전 1/33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