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보건뉴스 > 보건소식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건뉴스
보건소식
인천시, 뷔페 및 300㎡이상 대형음식점 위생 점검 실시
5.14.~5.28. 1,033개소 대상, 식품으로 인한 위해요인 사전 차단
기사입력: 2018/05/15 [05:5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인천광역시는 결혼식 및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다수의소비자들이 찾는 뷔페 및 대형음식점에 대하여 5월 14일부터 28일까지식품의 안전성을 확보하고 시민들에게 안전한 식품을 공급하고자 중점 위생 지도․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     ©김학승

 

  이번 점검은 결혼식 및 가정의 달인 5월에 각종행사가 이루어지는 뷔페 및 300㎡이상 대형음식점 1,033개소를 대상으로 실시하며, 시 및 군·위생부서와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으로 구성된 점검반이 투입될 예정이다.

 

  주요 점검항목은 유통기한 경과제품 조리·판매행위 무등록 또는 무표시 제품식품조리에 사용 여부 조리장의 위생적 유지·관리여부 영업자 및 종사자의 건강진단 실시여부 냉동·냉장 보관기준 준수여부 손님에게 제공된 음식물 재사용 여부 영업신고를 한 업종 외의 용도로 사용되는 시설과 분리·구획·구분 여부 등 영업자가 식품의 조리판매 시 안전 확보를 위해 반드시 지켜야 할 사항 등이며, 0점검 결과 위반사항이 적발될 경우에는 시정명령, 영업정지, 과태료 부과 등의 행정처분을 취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시기별 맞춤형 점검을 통해 불법영업을 근절하고 건전한 외식문화를 조성하여 시민에게 안심먹거리가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최근 상승하고 있는 기온으로 인해 식재료 및 조리식품이 변질되지 않도록 취급 및 보관에 외식업계 업주와 종사자들이 각별한 주의를 기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시민기자 노인화.

 

김학승 gkr123456@naver.com 김학승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http://www.hw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전 1/49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