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종합뉴스 > 인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뉴스
인천
김부겸 행안부장관, 퇴근 후 사복 입고 화재 진압한 소방관들‘표창’수여
기사입력: 2019/02/04 [07: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인천중부소방서 찾아 대원 7명에 유공자 표창 -         

- 신포국제시장 구석구석 돌며 소방시설도 점검 -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지난달 30일 인천중부소방서를 찾아 송현안전센터 정기영 소방위 등 송현안전센터 대원과 중부소방서 현장대응단 대원 7명에게 화재 대응 유공자 표창을 수여했다.

 

  김 장관은 이들이 화재를 진압할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을 시청한 뒤“퇴근 후에도 본분을 잊지 않고 화재 현장으로 달려간 대원들이 큰 활약을 했다”고 격려했다. 정 소방위는 지난 8일 동구 송현동에서 퇴근 후 귀가하던 중 화재 현장을 목격했다. 50㎡ 남짓한 열쇠 제작 점포에서 난 불이었다.

 

▲     © 보건복지신문

 

 불이 바로 옆 8층 상가 건물로 번질 것을 우려한 정 소방위는 곧바로 건물 1층 소화전에서 호스를 꺼내 진화작업을 벌였다. 마침 멀지 않은 곳에서 식사 중이던 동료 6∼7명도 사복을 입은 채 진화에 동참했다. 이들 소방대원의 활약으로 불은 15분 만에 꺼졌고, 인근 건물 PC방과 노래방 등에 있던 100여 명도 안전하게 대피했다.

 

 김 장관은 소방서 방문 후 홍인성 중구청장, 김영중 인천소방본부장, 박성석 중부소방서장, 이은선 중부소방서 신포남성의용소방대장(사진 왼쪽 첫번째) 안내로 인근 중구 신포국제시장을 25분가량 살펴보며 소방 통로, 소화기, 피난로 등 소방 시설이 잘 갖춰졌는지를 확인했다. 시장 안에 비치된‘말하는 소화기’를 직접 들어보며 고장 여부를 살핀 김 장관은 시장 골목을 구석구석 돌아보며 화재 위험 요소가 있는지를 둘러봤다.

 

▲     © 보건복지신문

 

 김 장관은 이어 점포를 운영하는 상인들과 악수를 나누며“설을 앞두고 화재 염려가 있는지를 살펴보러 왔다”며“대목을 앞두고 시장 장사도 잘 되셨으면 한다”고 기원했다./시민기자 김주영.

 

보건복지신문 gkr123456@naver.com 보건복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http://www.hw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전 1/47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