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종합뉴스 > 인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뉴스
인천
부평소방서, 뇌졸중 증상 시 지체 말고 119
기사입력: 2019/08/08 [02:5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부평소방서(서장 오원신)는 6일 최근 뇌졸중 발생률이 증가하고 조기 발견과 처치가

환자 예후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뇌졸중 예방과 대처 홍보에 나섰다고 밝혔다.

 

▲     © 김학승

 

 

  뇌졸중은 뇌에 있는 혈관이 막히거나(뇌경색) 터져서(뇌출혈) 발생하는 병으로 한국에서는 한해 약 10만 5천명의 뇌졸중 환자가 발생 즉, 5분에 한 명씩 뇌졸중 환자가 생기며 20분에 한명씩 뇌졸중으로 사망하고 있다.

 

  뇌졸중이 의심될 때는 ‘이웃-손-발-시선’을 기억해야 한다. ‘~ 하고 어보세요’, ‘을 들어보세요’,‘음이 정확한지 확인 하세요’, ‘시선이 한쪽으로 치우쳐있는지 확인하세요’인 뇌졸중을 확인할 수 있는 개념이다.

 

  소방서 관계자는 “뇌졸중 증상이 의심 될 때는 지체하지 말고 119에 전화하거나 뇌졸중 센터가 있는 큰병원 응급실로 가서 치료를 받아야한다”고 당부했다./시민기자 노인화. 

김학승 김학승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http://www.hw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전 1/48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