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칼럼/기획특집 > 기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칼럼/기획특집
기고
가을 산행, 이것만은 알고 가자!
기사입력: 2019/10/29 [14:4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내가119안전센터 지방소방사 강 동 건  © 보건복지신문

 

  가을철 환절기에 접어들면서 작은 불씨 하나가 거센 바람에 의해 큰 화재로 번질 수 있는 등 화재의 위험성이 날로 증가하고 있다. 이러한 위험에 대응하기 위해 존재하는 것들 중 한 가지가 바로 소화전이다. 길을 지나가다 흔하게 보이는 소화전은 소방관이 화재를 진압하는데 매우 중요하다.

 

  소화전 1개는 화재현장에서 1시간 동안 소방차량 10대 이상의 물을 채울 수 있으며, 물을 채우기 위해 소방차량이 이동하는 불편을 줄여 화재현장에 효율적으로 대처할 수 있게 하는 시설물이다.

 

  그런데 이 소중한 소화전 앞에 적치물을 놓는 위험한 행동을 길을 가다보면 종종 목격하게 된다. 가게 앞 물건을 소화전 옆에 비치하거나 작업에 쓰일 모래포대들을 에워쌓는 등 소화전의 역할을 방해하는 적치물을 쌓아두는 모습이 보이곤 하는데, 이러한 행동들은 이 소화전을 쓰는 모습을 한 번도 본적이 없으니까혹은 금방 옮길 예정이니까라는 안일한 생각에서 기인했을 가능성이 높다.

 

  허나 이러한 생각과 행동은 자칫 잘못하면 화재진압을 하는데 있어서 큰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한다. 가게 앞의, 집 앞의 평범한 시설물이 아닌 시민의 재산을 지켜주는 소중한 재산임을 인식해야하며 소중한 물건처럼 아끼고 관리해야한다.

 

  소화전은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화재로부터 지켜주는 중요한 시설물이다. 무심코 쌓아둔 적치물이 우리의 안전에 큰 위협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하며, 만약 내 가게, 집 앞 소화전에 적치물을 놓았다면 반드시 치워야 한다는 것을 명심하여야한다.

 

보건복지신문 보건복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http://www.hw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전 1/48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