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생활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생활
문화
2019 문창인의 밤 예술의 힘으로 지역사회와 하나 되는 서울예술대학교
2019년 11월 7일(목), 18:00 서울예술대학교 안산 캠퍼스 예장
기사입력: 2019/11/06 [04:3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서울예술대학교는 안산시민들에게 우수 문학에 대한 이해의 시간을 제공하여 건강하고 문화적인 지역사회 형성에 기여하고자 2019117일 목요일 서울예대 마동 예장 문창인의 밤을 진행한다.

 

  © 김학승

 

  본 발표회는 문예창작전공 학생들이 한 해 동안 창작한 시와 소설을 발표하는 자리로, 올해에는 학년별 시·소설 창작반 지도교수가 직접 선정한 22명의 학생들이 낭독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특히 이번 행사는 80·90년대를 컨셉으로 하여 테마에 어울리는 학내 동아리의 축하공연이 예정되어 있으며, 그밖에 다양한 게임과 관련 영상이 준비되어 있어 한층 기대를 모으고 있다.

 

  서울예대 문예창작전공은 걸출한 문인들을 배출했다. 동문들은 한국 문학 현장에서 활동하는 시인, 소설가, 평론가, 아동문학가, 드라마작가 등은 물론 교수나 교사, 신문사, 출판사, 잡지사 등 다방면에서 활동하고 있다. 소설가로는 신경숙·백민석·윤성희·윤해서·정이현·조경란·천운영·편혜영·하성란·김미월·김혜진 작가가 있으며 시인으로는 함민복·장석남·이소호·이병률·백은선 시인이 널리 알려져 있다.

 

  동화 마당을 나온 암탉의 황선미 작가 역시 서울예대 문예창작전공 출신의 작가로 현재 문예창작전공의 아동문학 분야 교수로 재직 중이다. 또한 서울의 달’, ‘한 지붕 세 가족’, ‘유나의 거리등으로 유명한 김운경 드라마 작가는 1기 졸업생으로 현재 한국방송작가협회 이사장으로 재직 중이며, ‘태양의 후예’, ‘도깨비’, ‘미스터 선샤인등으로 큰 인기를 누린 김은숙 작가, ‘그들이 사는 세상’, ‘그 겨울, 바람이 분다’, ‘괜찮아, 사랑이야를 쓴 노희경 작가, ‘동네 변호사 조들호등을 집필한 이향희 작가가 현재 왕성하게 활동 중이다./시민기자 김주영.

김학승 김학승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http://www.hw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전 1/48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