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생활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생활
문화
영화 제작의 산실 서울예대 ‘제38회 졸업영화제’ 개최
기사입력: 2019/12/12 [07:4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38회 서울예술대학교 졸업영화제새로운 시작개최

- 20191215() 1: 13:00, 2: 15:00, 3: 17:00, 시상식 : 19:00 남산드라마센터

- 20191220() 1: 13:00, 2: 15:00, 3: 17:00, 시상식 : 17:30 동대문 메가박스 8

 

  한국 영화계의 산실, 서울예술대학교(총장 이남식) 영화전공 38회 서울예술대학교 졸업영화제를 개최 한다. 다채로운 내용과 참신한 시각을 지닌 서울예술대학교 영화전공 학생들의 단편영화를 만나볼 수 있는 제38회 서울예술대학교 졸업영화제가 20191215일 남산드라마센터, 1220일 동대문 메가박스 8관에서 개최한다. 이번 영화제는 새로운 시작이라는 콘셉트로 영화전공 3학년 학생들이 제작한 18편의 단편영화를 만날 수 있다.

 

  © 보건복지신문

 

 

  1215일 남산드라마센터에서 진행되는 행사에서는 총 3부로 나누어 영화를 상영한 후, 시상식을 진행한다. 매년 시상식에서는 영화전공 학생들과 올해 한국 영화계를 빛낸 영화인에게 상을 수여한다.

 

  특히 올 한해 한국 영화계를 빛낸 감독에게 수여하는 작가 상과 서울예대 영화전공을 빛낸 선배들에게 수여하는 동문상 부문에서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2016년에는 박찬욱 감독과 프로듀서 임민섭(영화과 99학번), 김민호(영화과 00학번), 2017년에는 봉준호 감독과 김중현 감독(영화과 00학번), 2018년에는 이환 감독과 양동엽 편집 감독 (영화과 02학번) 등 한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영화인들이 매해 직접 영화제 현장을 찾아 자리를 빛냈다.

 

  서울예대 영화전공은 1964년 전 서울연극학교, 현 서울예대에 설치되었다. 1982년부터 자체 영화제를 개최하여 학생 영화인들의 사기를 높이고 영화창작을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있다. 2006년부터는 영화과 연기전공, 연기과를 분리 선발하면서 더욱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영화인을 만드는 일에 힘썼다. 개설 이후 나의 사랑 나의 신부의 이명세 감독, ‘베를린의 촬영감독 최영환, ‘7번 방의 선물프로듀서 임민섭 등을 배출했으며 2001년 안산으로 이전 한 후에도 메기의 이옥섭 감독, ‘파란만장의 한정길 감독 등 많은 학생들이 국내외 영화제에서 그 위상을 이어가고 있다.

 

  영화 상영과 시상식 이외에도 관객들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와 볼거리를 제공한다. 영화의 스틸컷을 전시하는 필름 시아 갤러리와 연기전공 학생들의 뮤지컬 공연이 준비되어 있다. 1220일 동대문 메가박스 8관에서 진행되는 행사에서는 총 3부로 나누어 영화가 상영되며, 상영이 끝난 후 1, 2, 3부 사이에 관객과의 대화 프로그램(GV)을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예대 졸업영화제는 전석 무료이며, 현장 발권과 네이버 예약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서울예대 졸업영화제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서울예대 졸업영화제 인스타그램(@siafilmfest) 와 페이스북 페이지https://www.facebook.com/siafilmfest/에서 확인할 수 있다./시민기자 노인화.

보건복지신문 보건복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http://www.hw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전 1/48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