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보건뉴스 > 보건소식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건뉴스
보건소식
인천시, 2020년 의료관광 파트너 에이전시 선정
위기를 기회로! 코로나 위기 극복 위해 지역 유치업체 적극 육성
기사입력: 2020/06/30 [03: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와 인천관광공사(사장 민민홍)는 인천만의 차별화된 의료ㆍ웰니스 관광 융복합 상품 개발을 위하여 파트너 에이전시'를 신규 선정, 적극 지원에 나섰다.

 

▲     ©보건복지신문

 

  이번 “파트너 에이전시” 선정은 지난 5월 인천이 전국 1위로 선정된 문화체육관광부 의료관광 클러스터 공모사업 중 하나로 진행되며, 포스트코로나 대비 의료관광객 유치 타깃을 주한미군, 승무원, 환승객, 글로벌 기업인 등으로 특화하고, 맞춤형 상품을 개발하여, 코로나 상황에 선제 대응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금번 선정된 에이전시는 총 4곳으로, 지난 5월부터 진행된 국내 유치업체 대상 공모를 통해 상품 구성, 마케팅 역량, 수행 능력 등을 기준으로 1차 서면평가, 2차 PT발표를 거쳐 최종 선정됐다.

 

  파트너 에이전시는 ㈜와우보스, ㈜에어맨, ㈜라파엘 헬스케어, ㈜뷰티스페이스의4개사로, 개별 컨설팅을 완료하였으며 시와 공사는 7월 중 2개사를 추가 선정하여 총 6개사와 협약을 맺고 고품질 상품 개발 및 홍보 마케팅을 지원하는 등 집중 육성할 예정이다. 이 중, 유치활동 및 실적이 우수한 곳은 2021년까지 지속적으로 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전 세계적 코로나19 확산으로 의료관광객 유치가 어려운 상황이긴 하지만, K-방역과 K-보건의료 브랜드 인지도가 해외 각국으로 확산되면서, 오히려 지금이 인천 의료의 우수성을 더욱 널리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시와 공사는 위기를 기회로 만들기 위하여, 틈새 타깃 공략은 물론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한 안심ㆍ안전 지역 인프라 구축, 의료ㆍ웰니스 관광 기반 강화를 골자로 한 선제적 대응책을 마련하고 추진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코로나19 효과적 대응을 위하여 유관기관과 지속적으로 공동 마케팅을 추진하는 한편, 올 하반기를 의료관광 수용태세 개선과 관련 산업 육성ㆍ지원을 바탕으로 한 단계 도약하는 기회로 삼아, 향후 지역경제 활성화에 더욱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시민기자 노인화.

 

보건복지신문 보건복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http://www.hw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전 1/32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