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생활 >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생활
스포츠
인천남동축구단(FC남동)이 포천시민축구단과의 2연전 이후 4연승으로 멈췄던 연승 행진에 재시동을 걸었다.
기사입력: 2020/07/05 [04: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FC남동은 4일 오후 서울 노원마들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K4리그' 7라운드 경기에서 유동규의 멀티골로 노원유나이티드를 2-0으로 이기고 리그 2위 자리를 지켰다.

 

  © 보건복지신문


  FC남동은 송영민 골키퍼를 중심으로 수비라인에 이동일-강병휘-전우성-서준영을 포진 시키는 한편, 수비형 미드필더에 정재현을, 미드필더엔 오성진-문준호-조평원-김현수, 최전방 스트라이커엔 유동규를 앞세웠다.

 

  © 보건복지신문


  전반전 FC남동은 볼 점유율에 앞서며 노원유나이티드를 공략 했지만, 수비라인을 강화한 상대편의 벽을 뚫지 못하고 오히려 역습 찬스를 내주는 등 고전을 면치 못했다.

또 전반 31분엔 노원의 왼쪽 페널티에리어에서 유동규가 슈팅한 볼이 골키퍼 손을 맞고 나오자 반대편에 있던 조평원이 받아 찼지만 또다시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는 아쉬움을 연출 하기도 했다.

 

  © 보건복지신문


  후반전 오성진 대신 특급 조커 강민규를 투입한 FC남동은 노원유나이티드의 수비를 거칠게 흔들면서 승점 사냥을 위한 실마리를 풀기 시작했다.

 

  노원유나이티드의 좌우를 흔들며 골 냄새를 맡던 유동규는 후반 17분 노원의 페널티에리어 안에서 벌어진 혼전 중 서준영이 공중으로 올린 볼을 그대로 헤딩슛 골망을 흔들며 1-0으로 앞서 나가기 시작했다.

 

  © 보건복지신문


  유동규는 후반 43분 역습 찬스 문준호가 FC남동 미드필드에서 흘려준 볼을 단독 드리볼로 왼쪽 사이드라인을 따라 페널티에리어 안으로 빠르게 치고 들어가 추가골을 터뜨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 보건복지신문


  이날 멀티골을 기록한 유동규(6득점)는 한솥 밥 후배 강민규(4득점)를 제치고 득점순위 1위에 이름을 올렸다. 
FC남동은 오는 11일 울산시민축구단을 안방으로 불러들여 2연승 사냥에 도전한다./시민기자 노인화.

보건복지신문 보건복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http://www.hw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전 1/32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