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생활 >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생활
스포츠
FC남동, 120일만에 4연승 재연출
리그 3위 탈환, 프레이오프 진출 숨가쁜 레이스
기사입력: 2020/10/11 [14:0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남동구민축구단(이하 FC남동)이 문준호-유동규의 릴레이 골에 힘입어 120일만에 또 다시 4연승의 짜릿한 승리의 기쁨을 맛 봤다.

 

  © 김학승

 

  FC남동은 10일 오후 충북 충주시 탄금대축구장에서 열린 '2020 k4리그' 20라운드 경기에서 충주시민축구단을 2-1로 눌러 12승1무6패(승점 37)를 기록, 팀 순위를 한 계단 위인 3위로 끌어 올렸다.

 

  © 김학승

 

  FC남동의 첫 골은 캡틴 문준호의 발에서 터졌다. 경기 시작과 함께 충주 진영 깊숙이 볼을 찔러주며 탐색전을 벌이던 FC남동은 전반 3분 충주 용병 안테가 하프라인 부근에서 왼쪽에 뒤쳐져 있던 수비수에게 백패스 하는 틈을 타 문준호가 볼을 곧바로 가로채 수비수들을 뚫고 왼쪽 페널티에리어로 침투 자신의 주 특기인 왼발 감아차기로 골망을 흔들어 선취골을 뽑아냈다.

 

  © 김학승

 

  쐐기골은 리그 득점랭킹 1위인 유동규의 오른발에서 나왔다. 후반 4분 충주의 오른쪽 엔드라인에서 이진석이 골문 앞으로 낮게 크로스 한 볼을 유동규가 골키퍼 정면에서 몸을 던지며 오른발 발리슛을 날려 추가 득점 2-1로 달아났다.

 

  © 김학승

 

  충주는 후반 44분 박지영이 남동 페널티에리어에서의 혼전 상황 중 아크 정면으로 흘러 나온 볼을 그대로 슈팅 추격골을 넣었지만 FC남동의 4연승 질주를 막기에는 역부족 이었다.

 

  © 김학승


  한편, FC남동은 오는 17일 오후 프레이오프 진출을 놓고 치열한 승점 경쟁을 펼치고 있는 진주시민축구단을 상대로 5연승을 향한 일전을 펼친다./시민기자 노인화.

 

김학승 김학승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http://www.hw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전 1/32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