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종교 > 기독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교
기독교
기독교 출판 기업 주의 것, 30대가 30대에게 쓰는 편지 ‘사랑과 결혼편’ 출간
기사입력: 2016/10/31 [05:3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세상의 스펙을 추구하느라 가장 중요한 사랑과 결혼을 잃어버린 한국의 30대. 이들을 안타깝게 여긴 30대가 같은 30대에게 편지를 썼다. ‘30대가 30대에게 쓰는 편지 : 사랑과 결혼’이 출간돼 젊은이들에게 사랑과 결혼의 절박함을 심어주고 있다.

 

▲     © 보건복지신문

 

  정재헌 저자는 “혼자 눈뜨고 혼자 밥 먹고 온 지 다니다 혼자 눕는 생활이 잠시 여유를 주는 것 같지만, 자유란 것도 누군가와 삶의 나눔이 있을 때 그 맛이 좋은 것이지 타인이 없는 자유란 결국 최대의 속박이다”고 말했다.
 
  정재헌 저자는 “오늘날 30대는 교회의 관심망 밖으로 밀려난 듯하다. 그들이 겪는 삶의 근심사인 사랑, 결혼(또는 독신), 직장 등의 주제에 대해 설교 강단은 인색하다. 30대의 입장에서 생각하면, 일생에서 결정적인 그런 주제들은 귀가 닳도록 들었던 교훈들 아래 덮여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30대는 시간과 체력이 그리 넉넉하지 않다”며 “먹고살려는 발버둥만으로도 충분히 지쳐 있기 때문이다. 교회가 30대의 삶과 직접적 관련이 없는 주제들에 많은 관심을 쏟는다면 30대에게 교회는 그만큼 더 멀게 느껴질 것이다”고 말했다.
 
  교회는 오랜 신앙생활로 잘 다져진 30대들에게 중요한 봉사들을 맡기려고 한다. 그러면 가뜩이나 삶이 버거운 30대는 더욱 부담과 거리감을 느낀다. 30대의 피부에 닿는 주제들에 대한 성경의 가르침을 충실하게 제공하지 않는 이상 교회의 ‘30대 유실현상’은 멈추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여기서부터 저자의 문제의식은 출발했다.
 
  저자 정재헌 씨는 30대에게 말을 붙이기로 하고 성경 앞에 앉았다. 치열한 생존 경쟁 때문에 뒤로 미루어버렸던 사랑, 결혼에 대해 하나님께서 어떻게 말씀하셨는지 귀를 기울이기 위해서다. 먼저 성경이 말하는 사랑과 결혼에 대한 증언들을 최대한 수집했다.
 
  그다음 경험자들의 증언을 경청했다. 싱글과 커플을 직접 인터뷰하기도 했다. 이런 과정에서 오는 발견과 통찰을 편지 형식으로 기록했다. 이렇게 하여 책은 ‘남’ 이야기가 아니요 ‘옛’ 이야기도 아니라, ‘나’와 ‘우리’의 이야기요 ‘지금’의 이야기가 되었다.

 

▲     © 보건복지신문


  책에는 사랑에 대한 편지 40통과 결혼에 대한 편지 40통이 담겨 있다. 편지들의 제목이 흥미롭다. 연애에 있어서 십자가를 강조하는 ‘십자가적 사랑을 연애에 적용함’, 아가서와 조선 시조를 병행시키면서 은혜를 받고자 꾀한 ‘아가서와 조선 시조’가 관심을 끈다.
 
  국어 문법에서 사랑의 감정들을 찾아낸 ‘국어 문법과 사랑 노래’, 30대의 사랑이 늦은 것이 아니요 더 유리할 수 있음을 호소하는 ‘성숙한 사랑은 30대에 더욱 가능성 있음’, 그리고 ‘나의 재건축으로서의 결혼’, ‘쇼핑몰 광고와 결혼’, ‘사랑의 유통기한과 음미’ 등도 눈길을 잡아당긴다.
 
  부부의 신학적 의미를 다룬 편지들도 있다. 부부를 최소 단위의 교회이자, 에덴에서 있었던 최초의 교회 그리고 새 하늘과 새 땅에 있을, 그리스도와 성도들이 신랑·신부를 이루는 최후의 교회로 설명하는 ‘최초의 교회 최소의 교회 최후의 교회’, 부부의 동반자적 의미와 함께 동역자적 의미를 추구하는 ‘소울 메이트에서 미션 메이트로’ 등이 그것이다. 신명기, 잠언, 전도서, 에베소서 등이 말하는 결혼의 의미도 탐구한다.
 
  인생의 3분의 1을 25개국에서 보낸 정 씨는 자신의 경험에 비추어, 한국사회가 사람을 외적 조건으로 값 매긴다고 꼬집는다. 행복이란 숫자로 계산할 수 없는 종류인데, 한국에서는 행복이 숫자로 계산되지 않느냐고 했다. 정 씨는 이러한 사회를 ‘한국 공장’이라 불렀고 자신을 포함한 현 30대들이 그곳에서 생산되었다고 말한다.
 
저자는 편지를 통해 한국 공장에 생명적 반란을 꾀하자고 했다. 이는 숫자보다 사람이요, 스펙보다 사랑임을 나타내는 투쟁을 하자는 것이라 한다. 이 싸움의 대열에 함께 서 전진할 새날의 반군들을 모집하기 위해 편지를 썼다고 밝혔다.
 
  정 씨는 앞서 340일간의 유럽 자전거 여행기 <젊은 날의 발견>(2006년)을 출간했다. 또 한국교회가 배출한 걸출한 신앙가인 이용도(1901~1933) 목사 연구가로서 <이용도 목사 평전 : 기독교의 재출발>(2014년), <이용도 목사 시편 : 주님이 들어오시는 문>(2014년), <이용도 목사 365 묵상집 : 진리를 드소서>(2015년), <이용도 목사 이단론 비판 : 주의 것들의 노래>(2016년) 등을 펴냈다. 은 그의 일곱 번째 저서다./출처: 주의것.
 

김학승 gkr123456@naver.com 김학승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http://www.hw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전 1/49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