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종교 > 기독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교
기독교
강제개종교육피해자연대 “총신대, 인권유린 정당화 하는 이단상담 과정 멈출 것
기사입력: 2016/10/31 [23:4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개종 목사들에 의해 감금, 폭행, 강요 등을 받아온 피해자들의 모임인 강제개종교육피해자연대(이하 강피연 대표 박상익)가 총신대학교의 ‘이단상담사 양성 과정’을 전면 비판하며 항의에 나섰다.
 
  강피연은 총신대측에게 “개종교육은 납치, 감금, 폭행, 강요교육 등 반인륜적인 행위로 자유 민주주의 국가인 대한민국에서 반드시 사라져야 하는 것”이라며 “총신대는 인권 유린을 부추기고 정당화하는 이단상담가 과정을 계속 개설하는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항의했다.
 
  이어 강피연은 “총신대 측과 대화하기 위해 끊임없니 면담을 요구해왔지만 아직 묵묵부답”이라며 “떳떳하다면 대화의 장으로 나와 왜 이단상담 양성과정을 개설했는지 분명히 밝히고 피해자들에게 입장표명을 해야할 것”이라며 해명을 요구했다.
 
  강피연은 지난 7일부터 총신대 앞에서 ‘이단상담사 양성 과정’ 중단 촉구 시위를 벌이고 있으나 학교 측은 아무런 답변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총신대 학생들도 피해자들의 호소에 눈치만 보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개종교육으로 인한 피해자는 집계된 것만 약 1천여 명에 이른다. (2004년~현재) 올해만 120여 명이 본인의사와 상관없이 강제로 개종교육 현장에 끌려갔으며, 지금 현재 10여명이 개종교육 현장에 있다.
 
  인권유린이 자행되는 개종교육에 대한 사법당국의 입장은 가족이 신변을 보호하고 있는 상황에서 경찰이 적극적인 수사를 할 수 없다는 입장만 반복하고 있다.
 
한편 강피연은 2차 총신대 면담요청서를 10월 마지막 주에 학교 측에 발송할 예정이며 개종교육 피해 사실을 계속해서 알려갈 것이라고 밝혔다./출처 : 강제개종교육피해자연대.
 

김학승 gkr123456@naver.com 김학승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http://www.hw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전 1/49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