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생활 > 다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생활
다문화
한국공항공사, 부모님 나라 바로알기 청소년 해외캠프 실시
-“We are bridge makers"
기사입력: 2016/11/15 [05: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지난 118일 한국공항공사(사장 성일환)는 국제구호개발NGO 글로벌투게더와(이사장김교식) 함께 진행하는 다문화가정 청소년을 위한 11차 부모님 나라 바로알기 We are bridge makers발대식을 가졌다. 이날 발대식에는 한국공항공사장 성일환,글로벌투게더 상임이사 이명근, 베트남 다문화가정 청소년 20, 학부모 15명이 참석했다.

 

▲     © 보건복지신문

 

  부모님 나라 바로알기는 다문화가정 청소년에게 어머니의 나라를 방문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여 어머니 나라의 문화를 이해하고 나아가 청소년 스스로의 잠재력을 발견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     © 보건복지신문

 

  이번 11차 캠프는 서울, 경기도 안양·광주·가평, 강원도 원주·양양·횡성, 경상북도 안동·예천·의성, 경상남도 김해, 전라북도 김제, 충청남도 아산·서천·홍성 에서 선발된 베트남 다문화가정 청소년들이 참여하여 56일의 일정으로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를 탐방하게 된다.

 

  탐방기간 동안 베트남의 역사와 문화가 깃든 바딘광장, 호치민 박물관, 문묘국자감, 호아로 수용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록된 하롱베이와 주베트남대사관, 하노이사범대학교, 삼성전자 베트남법인, 미원 베트남 등을 방문하여 어머니의 나라 를경험하고 오는 일요일인 1113일 귀국할 예정이다.

 

▲     © 보건복지신문

 

  충청남도 홍성군에서 참가한 이◯◯(18) 학생은 “11차 캠프를 통해 베트남의 역사와문화를 배우고 돌아가 엄마와 함께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시간이 많아졌으면 좋겠다. 또 나의 미래에 대해 생각해보는 시간을 갖고 싶다.” 라고 말했다.

 

  한편, 다문화가정 지원사업은 한국공항공사의 대표적 사회공헌 브랜드로써 다문화가정 청소년 해외캠프 사업으로 2011년부터 이번까지 총 11220명을 대상으로 33천만 원을 후원하고 있다.

 

▲     © 보건복지신문

 

  다문화가정 자녀 20만 시대, 이 프로그램을 통해 다양한 문화자원을 가지고 있는 다문화가정 청소년들의 건강한 성장이루고 나아가 미래의 대한민국을 이끌어가는 주역이 되길 기대해 본다./시민기자 안송자

 

보건복지신문 보건복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http://www.hw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전 1/48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