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종합뉴스 > 인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뉴스
인천
인천서부소방서, 주택용소방시설과 의용소방대원의 신속한 초동대처로 주택화재 막아
인천 서구의 한 의용소방대원이 자칫 큰 화재로 번질 수 있는 불을 막았다.
기사입력: 2017/09/12 [10:4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인천서부소방서(서장 김준태)는 지난 9일(토) 오전 12시05분 경 가정동 모 빌라에서 음식물 화재가 발생했지만 한 행인의 도움으로 초기에 진화했다고 12일 밝혔다.

 

▲ 신현 의용소방대 홍찬유     © 김학승

 

  그 주인공은 인천서부소방서 신현 의용소방대 홍찬유(남, 51)대장이다. 같은 동 이웃에 사는 홍찬유 대장은 화재가 발생한 빌라 인근을 지나가던 중 단독경보형감지기의 화재경보음과 미세한 연기를 발견하곤 즉시 119에 신고한 후 창문을 통해 조리중인 냄비에서 심한 연기가 나는 것을 확인, 도시가스 배관을 잠그는 등 빠른 초동조치로 큰 화재를 막을 수 있었다.

 

  집주인 최모 할머니는 (84)는 “잠깐 음식을 올려놓은 걸 잊고, 외출을 했었는데 주변 행인 덕분에 우리집에 큰 불이 나지 않았다고 들었다.”며 “그 행인분과 소방대원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소방서 관계자는 “먼저 항상 지역주민을 위해 함께 노력하는 의용소방대원분들께 감사드린다”며“또한 이번 초동대처는 가정 내 주택용 소방시설이 얼마나 중요한지 보여주는 사례이며 앞으로도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홍보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학승 김학승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http://www.hw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전 1/48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