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종교 > 기독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교
기독교
‘강제 개종’ 시달리던 여성, 펜션에서 사망
강제개종교육의 피해를 입은 20대 여성 끝내 사망하는 발생 큰 충격을 주고 있다.
기사입력: 2018/01/19 [23: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44일간 감금된 상태에서 강제개종교육 받은 적 있어.

- 국민신문고에 한국이단상담소 폐쇄 등 탄원글 올려.

- 강피연, 강제개종금지 특별법 제정 촉구 나서.

 

  전남 화순경찰서는 18일 개종을 시키려다 자신의 딸을 숨지게 한 혐의(폭행치사)로 A(56)씨 부부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     © 김학승

 

  A씨 부부는 지난달 30일 오후 5시 40분께 가족 여행으로 화순군 한 펜션에 딸을 데리고 가 딸 B(25)씨의 입과 코를 손으로 막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 부부는 수년 간 특정 교회를 다니던 B씨에게 “그만 다녀라"고 설득하던 중 이 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A씨 부부는 경찰에 “딸이 종교에 빠져 설득 과정에 고함을 질러 다른 투숙객들이 들을 것을 우려해 다리를 잡고 소란 피우는 것을 제지했다"며 "딸을 다치게 할 의도는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B씨는 지난 2016년 7월에 전남 장성군 천주교 수도원에 감금된 상태에서 광주에 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장인 목사와 전도사에 의해 강제개종교육을 받다가 44일만에 탈출한 바 있다.

 

▲     © 김학승

 

  B씨는 지난해 6월 국민신문고에“개종 교육으로 인해 행복한 가정이 무너졌다”며 “한국이단상담소 폐쇄와 강제개종목사 법적 처벌 및 종교 차별 금지법을 제정해 달라”고 대통령에게 탄원을 올렸다. B씨는 가족들과 함께 잘 지내오던 중 지난해 12월 지인에게 가족모임이 있다며 연락을 남긴 후 연락이 두절이 된 상태에서 부모에 의해 사망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이에 강제개종피해인권연대 광주전남지부(지부장 임은경, 이하 강피연)는 B씨의 사망이 개종교육을 강압적으로 시키려는 과정에서 발생한 사건이라는 의문을 제기했다.

 

▲     © 김학승

 

  강피연에 따르면 개신교 내에서 교단이 다르다는 이유로 개종목사에 의해 벌어지는 강제개종교육은 수면제를 먹이고 수갑이나 쇠사슬로 손발을 결박해 납치, 감금하고 폭행과 협박을 하는 등 인권유린의 불법행위가 극에 달해 심각한 사회문제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

 

  더욱이 피해자 가족을 사주하고 개종교육의 사례비를 받아 챙기는 개종목사들은 가족을 앞세워 반인권적 행위를 하면서도 아무런 처벌을 받지 않고 있어 더욱 대담한 불법 행위를 저지르는 실정이라고 주장했다.

 

  강제개종교육 피해자는 현재 사망자 2명을 비롯해 2017년까지 1000여명에 달한다. 2014년 이후 해마다 150여 명씩 피해를 입고 있다. 지난 2003년부터 2015년 3월까지 약 9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결과에서는 피해자 중 55%가 교육 당시 협박과 세뇌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52%는 감금을 당했다고 호소했다. 또 납치를 당해 끌려갔다고 밝힌 피해자도 42%에 달했다. 심지어 개종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강제적으로 정신병원에 입원을 당한 피해자도 2%(10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강제개종교육으로 인한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B씨의 지인은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불법적인 강제개종 목사들을 처벌 할 수 있는 강제개종처벌법을 제정해주십시오!’라는 청원하는 글을 올렸다. 강피연 광주전남지부는 이에 맞춰 강제개종금지 특별법 제정 촉구를 나서며 기자회견과 궐기대회를 가질 예정이다./자료 : 강제개종피해인권연대.

 

김학승 gkr123456@naver.com 김학승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http://www.hw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mmss 18/01/22 [10:51] 수정 삭제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죠? 종교가 다르다고 살인이라뇨... 말도 안 돼요 정말
제트 18/01/22 [13:56] 수정 삭제  
  어떻게 현대 사회에서 이런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이해 할 수 없습니다. 제발 진실을 밝혀 주시고 관심을 가져주세요
빛의향연 18/01/22 [14:23] 수정 삭제  
  자식을 둔 부모로서, 대한민국 국민의 한사람으로 정말 경악을 금할 수없네요ㆍ 어쩌면 이럴수가 있나요 대한민국에서 어찌 이런 악행이 판을 칠수 있는것인지 정말 두렵고 떨립니다 아니 이가 갈립니다 어쩌면 내 부모와 형제를 이용해 한사람의 인권을 무참히 짓밟고 심지어 죽음에까지 이르도록 조장하는 긴ㅇ제 개종목자라니~~이게 왠말입니까~!!!현 정부는 이러한 패악을 보고만 있을것인가요 계속해서 피해자가 속출되도록 수수방관만 할겁니까!!부디 귀기울여 피의 호소를 들어주십시오!!강제개종목자들을 엄벌하여 주시길 간청합니다~
강제개종교육금지 18/01/22 [14:50] 수정 삭제  
  젊은 청년이 개종교육목사의 사주를 받고 생명을 잃었습니다
자신의 돈벌이를 위해 부모들을 앞세워 가정을 파탄시키고, 죽음에 이르게 한 개종목사들 법으로 엄중히 물어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해주시길 바랍니다
종교의 자유가 있는 대한민국에서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더이상 피해자가 생기지 않도록 국민청원을 받아주시길
바랍니다
마나바라 18/01/22 [16:00] 수정 삭제  
  허허..자식이 하고 싶다는데냅두지 기어이 죽음으로 몰아가네요. 그것도 강제개종교육이란 듣보잡 교육으로 돈들여가매 자식을 막다 기어이 황천길로 보내 버리니 그 부모속은 어쩌고 눈감은 자식은 어떤 마음일지 상상도 안가네요. 아니 강제개종시키려고 해서 될사람이면 진즉 됐지 44일 감금하고 도 안된 자식을 또 데려다 하려니 이런 사단이 났네요.자식은 부모의 소유가 아닌데. 강제개종교육이란거부터 뿌리 뽑아야 이런 비극이 안생길듯합니다.
18/01/22 [18:15] 수정 삭제  
  종교는 자유인데 부모가 자식을 소유할수 없는건데 ㅡㅡ
핑크사랑 18/01/23 [09:30] 수정 삭제  
  꽃다운 나이에 강제개종 목사들의 상식이하의 행동으로 한가정을 파괴하고 한젊은이가 희생된것이 너무 안타깝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전 1/49 다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